핫뉴스

文대통령, 10~16일 동남아 3개국 국빈방문…”新남방 가속화”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첫 해외 순방 일정으로 10~16일 6박7일간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등 3개국을 국빈 방문한다.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8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먼저 10~12일 브루나이를 방문한다. 하사날 볼키아 국왕과의 정상회담과 국빈만찬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김 제2차장은 “양자 차원에서는 19년 만에 이뤄지는 이번 브루나이 방문 계기에 에너지와 인프라 등 기존 협력을 확대하고 브루나이의 특허체계 구축 지원 등 새로운 분야의 협력 기반도 확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브루나이 최대 건설공사로 우리 기업이 수주한 템부롱 대교 건설사업 현장을 방문하여 우리 기업과 근로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브루나이는 한·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대화조정국이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 등을 논의하며 협력 증진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한다. 김 제2차장은 “신남방정책의 핵심지역인 아세안과의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협력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오는 12~14일 말레이시아를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먼저 압둘라 술탄 아흐마드 샤 국왕이 주최하는 공식환영식에 참석한 후 마하티르 모하맛 총리와 만나 회담을 갖는다. 압둘라 국왕 내외가 주최하는 국빈만찬에도 참석한다. 현지에 거주하는 2만여 동포들을 격려하는 등 일정도 가질 예정이다.

김 제 2차장은 “이번 말레이시아 방문은 양자 차원 정상 방문으로는 9년 만에 이뤄지는 것”이라며 “2020년 수교 60주년을 앞두고 양국 간 기존 우호협력관계를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방문 기간 중에는 양국 정부와 기업인 4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하여 양국 간 경제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곳에서 문 대통령의 기조연설도 예정됐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14~16일 캄보디아를 방문한다. 노로돔 시하모니 국왕과 환담을 갖고, 훈센 총리를 만나 회담을 가지며 한국과 캄보디아 간의 상생번영을 위한 실질 협력 확대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김 제2차장은 “문 대통령은 양자 차원에서는 10년 만에 이뤄지는 이번 방문 기간 중 농업, 인프라 건설, 산업, 금융 등 제반 분야 협력을 더욱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폭넓고 심도 있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문 기간 중 양국 정부와 기업인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강의 기적을 메콩강으로’를 주제로 한-캄보디아 비즈니스 포럼이 열린다. 양국 정상이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김 제2차장은 이번 순방과 관련해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이들 세 나라는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들”이라며 “우리의 신남방정책에 대해 아세안 역내 인식을 제고하고 한국과 아세안 국민 모두가 실질 성과를 체감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협력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관련 우리 정부의 정책과 노력을 적극 지지해 왔던 3개국을 중심으로 아세안 차원의 지속적인 지지와 협조를 다시 한 번 확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종원 경제수석도 이번 순방 기대 성과에 대해 “이번 순방은 신남방정책을 가속화해 미·중에 편중된 우리 교역시장과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를 더욱 다변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그러면서 “이번 방문국들은 아세안 역내에서도 발전단계와 경제여건이 상이해 국가별 특성을 감안한 협력 관계 심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뉴시스]

About the author

Relative Posts